본문 바로가기

영화

영화 1987, 그들이 필사적이었던 이유


친구와 '1987'이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1987은 6월 민주화 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였습니다. 요즘 정치적이거나 현대사의 중요한 사건을 다룬 영화가 많이 나오고 있죠. 하지만 1987은 뭔가 좀 다른 영화였습니다. 


영화 1987은 기본적으로 민주화 운동을 하다가 잡혀가서 고문으로 죽임을 당한 '박종철 열사'의 '죽음'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야기입니다. 


박종철 열사의 죽음을 덮으려는 '정부'측 사람들과 그 진상을 알아내려는 검사, 기자, 운동권 사람들, 대학생 이런 여러 인물들 각각의 이야기를 마치 다큐멘터리처럼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점점 민주화에 눈을 떠가는 대학생 '연희(김태리 분)' 라는 인물이 내용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데, 영화의 3분의 1을 지나서야 등장합니다. 


그 만큼 영화 속에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주연으로 나오며 그 사람들 각각의 행동과 감정, 신념이 자주 묘사됩니다. 심지어 악역이라 볼 수 있는 박처장(김윤석 분)의 비중 또한 엄청나죠. 



그렇게 수많은 인물들의 이야기가 존재하는 이야기 속에서 영화는 전혀 어지럽거나 혼란스럽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들이 마치 한 인물인 것처럼 모든 사건과 행동이 딱딱 맞아 떨어지면서 목적을 이루어 갑니다. 


영화 속 각각의 인물이 주인공인 여러 편의 영화를 한 번에 본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 만큼 영화가 짜임새 있고 전달하려는 바를 효율적으로 담아냈다는 것에 감탄을 자아냅니다. 


이런 연출 덕분에 영화를 보며 '그들은 왜 그렇게 필사적이었는가?'에 대한 궁금증이 많이 해소됐습니다. 


한 대학생의 죽음, 그 사실을 숨기려는 사람들, 그리고 진상규명을 바라는 사람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계속 진행되는 과정 속에서 영화 중반의 한 대사가 제 가슴을 찔렀습니다.  


"우리에게 남은 무기는 진실 뿐입니다." 

이것은 지금 대한민국과도 관련없는 이야기는 아니죠. 


아들의 유골을 뿌리며 오열하는 박종철 학생의 아버지


수많은 정치적, 경제적 압박과 고문을 받으며 심지어 가족의 신변까지 위협받는 상황 속에서 영화속 그들은 오직 '진실'이라는 것 하나만 믿고 신념이 이끄는대로 행동합니다.


죽은 박종철 학생이 그들에게는 누군가의 '아들'이자 동생, 형, 친구였기 때문이었습니다. 남이 아니라고 생각한 순간 자신의 일이 되었고 그들은 움직였습니다. 


박종철 열사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이 한 명의 영웅이 가져온 결과가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건 행동 하나하나가 모여 이루어낸 결과임을 이 영화는 확실하게 보여줍니다.

 


물론 픽션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결과를 위한 과정 속에 넣은 극적인 요소일 뿐이지 인물들의 행동에 제약을 주거나 억지로 눈물을 유발하려 한다는 느낌은 전혀 받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교훈을 주거나 감동을 주려고 하는 것이 아닌, 오직 그 당시의 인물들을 빌려와 일어났던 일들을 단지 재현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극적이고, 가슴이 뛰었습니다. 


이 영화가 저를 비롯한 지금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게 될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