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움

몇 년간 모았던 동전을 확인해 봤더니

집에 있는데 아버지가 갑자기 저를 부르셨습니다. 아버지 방으로 간 저에게 아버지는 옷장 서랍 구석에 꼭꼭 숨겨둔 곳에서  왠 나무상자 하나를 꺼내 주셨습니다. 


상자 속에는 어마어마한 양의 동전더미가 들어있었습니다. 아버지가 몇년간 모으신 동전들이라고 하시면서 용돈으로 쓰라고 하셨습니다. 


양이 많다보니 은행에 가서 지폐로 바꿔야 할 것 같아서 바로 거실에 신문지를 깔고 동전을 분류하기 시작했습니다. 은행에 가서 지폐로 바꾸려면 종류별로 나눠서 가져가야 했기 때문입니다. 


100원, 500원, 50원 등의 종류를 분류하는 김에 액수를 세면서 했습니다. 그래야 뭔가 의욕도 생길 것 같아서ㅎㅎㅎ


비록 동전이지만 티끌모아 태산이라고 점점 꽤 큰 돈이 되더군요. 거의 2시간이 걸린 작업이었지만 전혀 힘들다는 생각이 들지 않더라고요. 



분류를 다 하고, 동전을 다시 모아 은행으로 들고갔습니다. 그런데 정말 생각했던 것보다 무거워서 엄청 당황했습니다. 


집에서 은행까지 10분정도 걸리는데 동전을 세는 2시간보다 은행까지 동전을 들고가는 10분이 더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은행 영업 상 동전을 지폐로 바꿔주는 것은 보통 오전에만 진행해주는 일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뭐 어찌어찌 동전을 바꿀 수 있었는데, 은행직원 분이 제가 들고 온 동전의 양을 보고 살짝 당황하신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동전을 지폐로 바꿔서 잘 가져왔습니다. 모아 둔 동전을 바꿔오니 뭔가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번에는 아버지가 주신 동전이지만 오늘부터 저도 동전을 모아서 몇 년 뒤에 확인해 볼 생각입니다. 


기분좋은 돈이 생기는 느낌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