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중학교 첫 수련회를 다녀와서...

난 월-화-수 2박3일 동안 합천으로 수련회를 갔다왔다.
너무 힘들었다. 목도 마르고 땀도많이나고... 내가 사는 마산보다 100배는 더 더웠다.

일단, 4월 28일에 수련회로 가서 교관님들의 소개를 듣고'공수'와 '교육대기'라는 겄을 배웠다.
 배운것 들을 실천 하지않으면 교관님들께 엄청 혼났다.
정말 무서웠다. 첫날에도 이렇게 무서운데 다음날은 얼마나 무서울까?
과연내가 버틸수 있을까? 나는 이런생각을 계속하였다.

여하튼 우리 창신중학교 학생들은 방을 배정 받은 뒤, 맛있는 점심을 먹었다.
정말 '밥' 하나는 끝내주는 곳 이었다.
그리고 잠시후 방에서 방금 배운 '교육대기' 를 우리는 각자의 방에서 잘 써먹었다.
마지막으로 저녁을 먹고 제일 행복했던,취침 시간을 가졌다.

4월29일 둘쨋날에는 제일힘들었다.
먼저 장애인의 심정을 느껴보는 장애인 체험을 했는데 친구와 발묶고 걷기,휠체어 타기,
눈가리고 걷기 등을 했지만 나는 휠체어 타기와 눈가리고 걷기는 하지못하였다.
점말 아쉽고 괴로웠다.

그다음에는 공동체 놀이를 하였다. 맨처음에는 테니스 공을 어떤 막대로 굴려서 넣기를 하였다.
애들이 한명씩 굴려서 맨뒤로 뛰어가고... 이걸 반복하여 쭉이은 다음 골을 넣는
정말 간단하면서도 재미있는 놀이이다.

두번째 놀이는 애들끼리 원을 만들어서 교관님이 주신 줄을 제일 먼저 통과한 팀이 이기는 게임을
하였다. 이놀이는 엄청 재미없었지만 마지막놀이는 제이 제미 없었다.
왜냐하면 시간이 없어서 우리반은 거의 하지못하였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극기 체험을 하였는데 정말로 재미있었다.

타잔 줄타기와 줄타서 내려가기, 그리고 파이널로 다리건너기를 하였다.
손으로 잡고 다리를 건너면 괜찮은데 머리에 손을 올리고 건더라고 하셨다.
내가 할때는 내가 너무 겁이 많다고 아이들이 놀렸지만 막상 나를 놀린 애들은 아예 머리에
손을 올리지도 못하였다. 정말 바보 같았다.

그 다음에는 저녁을 먹고 취침을 했다.

4월 30일 마지막날에는 그냥 아침,점시을 먹고 집으로 갔다.

다시는 오고 싶지않은 수련회였다...
  • BlogIcon 지키자 민주주의 2008.05.11 11:50

    광주는 민주화의 꽃송이 처럼 스러져간 내부모 형제들 천만년 을 두고 울어주리라.일정때 일본에서 전라도 [쥬라도]사람 신고하면 200만엥준다고 방을
    붙였다는걸 아는 사람이 몇몇일까?경상도 박정희처럼 변신을 해서 자자손손
    잘살려고?이리붙고 저리붙고.매국노,친일파,앞잡이들이 더무서운것 우리세대
    는 모르지?역사에 무지하여 조상님들 죄송합니다.이완용이 후손이 미국서
    들어와 무덤을 파헤치니 아카시아뿌리가 유골을 칭칭감았고 맨위에는 무슨
    작위라고써 있고 화장하고 간것 사실이죠.매국노친일파의 후손들이 아직도 득세하고 있다는사실 ,이것들이 설치는한 나라가 편안해질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