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움

응답하라 1988에서 본 마을과 이웃 간의 정

'응답하라 1988' 제가 아주 좋아하는 드라마입니다. '응답하라 1997'부터 '응답하라 1994' 그리고 1988, 응답하라 시리즈의 드마마는 꾸준히 챙겨보고 있습니다. 


세 시리즈 모두 제가 살았던 시절의 이야기가 아니지만 다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입니다. 그 시절에 살지 않았음에도 그 시절의 고등학생, 대학생으로 돌아간 것 같은 착각마저 들게 하는 연출력에 흠뻑 빠졌었죠. 


게다가 성시원, 삼천포, 쓰레기, 칠봉이, 택이, 개정팔, 봉황당 아저씨 등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매력적인 캐릭터들도 무한하게 만들어 냈지요. 



그리고 응답하라 시리즈는 뭐니뭐니해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흔들어 놓는 '남편찾기 방식'의 러브스토리와 웃음과 감동을 넘나드는 무궁무진한 이야기가 포인트라고 할 수 있죠.


이번에 방영된 응답하라 1988이 저는 특히나 제일 재미있고, 의미가 많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바로 1988에 나오는 등장인물들과 관련이 많은데요.


우선 다른 응답하라 시리즈의 작품들을 보면 대부분의 이야기가 성동일, 이일화의 가족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이야기라는 것이 주인공이 있고, 그 주인공이 속한 가족이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죠. 



하지만 응답하라 1988을 보면 분명히 성동일, 이일화 가족이 이야기의 중심이기는 하지만 다른 가족들의 이야기도 아주 비중있게 다뤄집니다.


응답하라 1988에서는 가족애, 소꿉친구와의 사랑, 우정 등의 이야기도 많이 다루지만 가장 주가 되는 것은 아무래도 이웃 간의 '정'이라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드라마 중간중간에 끊임없이 나오는 '저녁식사 전 반찬을 돌려먹는 모습'들이 바로 이웃 간의 정을 가장 잘 표현하는 장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요즘 도시에서는 뭐 이웃간에 음식을 돌려서 먹기는 커녕 당장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죠. 요즘 사람들이 정이 없어졌다기 보다는 그만큼 세상이 살기 팍팍하고 다들 자기 삶에 여유가 없어졌다는 뜻이겠죠.


그런 의미에서 응답하라 1988을 보면 기분이 참 좋아합니다. 이웃끼리 음식을 나눠먹고, 식사에 초대해서 함께 먹는 모습도 많이 보이고, 이런 모습들이 현대사회의 팍팍함에 지쳐있던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해주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드라마 중간에 보면 시내버스에서 앉아있는 사람들이 일어서 있는 사람들의 가방을 맡아준다던가 하는 장면들도 아주 소소하게 정겨운 모습이죠.


요즘도 가끔 시내버스에서 어르신들이 앉아계시면 일어서있는 제 짐을 맡아주시고는 하는데, 그럴 때마다 참 기분이 좋더라구요. 


인도의 지도자 간디는 마을이 세상을 구할 것이라고 했고, 제가 졸업한 태봉고를 비롯한 여러 대안학교들과 대안에 대해서 고민하는 단체들이 '마을'의 중요성에 대해 참 많이 이야기를 합니다. 


제가 다녀온 국제자원활동 라온아띠도 역시 마을 공동체와 마을로부터 배워야 하는 것을 많이 강조하고 있습니다. 라온아띠로 캄보디아에 파견되었을 때 옆집 사람들을 저녁식사에 초대해서 함께 밥을 먹기도 많이 했었죠. 



그 때 이웃 간의 정이라는 것을 오랜만에 참 많이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저 이웃이라는 이유만으로 서로에게 베푼다는 것이 정말 아름다운 일이라는 것을 알게 해준 것이 캄보디아 깐달의 따끄덜 마을이었습니다. 


응답하라 1988에서 보여지는 마을의 모습들, 이웃들이 모여 회의하고, 함께 고스톱치면서 놀기도 하고 특히 준비한 음식을 서로 대접하는 문화가 참 좋은 문화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모습이 드라마에 많이 그려져서 보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마을이라는 것이 결국 그런 것 같습니다. 소통, 화합, 공동체 이렇게 뭔가 딱딱한 말인 것처럼 보여도 응답하라 1988에서 보이는 모습들처럼 서로 사랑하고, 함께 살아가는 게 우리가 꿈꿔야 할 아름다운 세상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