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산

등산이 아닌 관광하기 좋았던 통영 미륵산

이번에 아버지와 갔던 통영 여행에서 미륵산을 갔습니다. 사실 이번 통영 여행의 주목적도 미륵산 등산을 위함이었습니다.

제가 중학교 3학년에 올라갈 때 부터 계속 새해로 넘어가는 시기인 12월 31일과 1월 1일 사이에 아버지와 함께 등산을 갔습니다.

제일 처음 등산을 간 곳은 지리산이었는데 그 때는 등산에 대한 지식과 장비가 너무 부족했습니다. 게다가 겨울산이라서 날씨가 매우 추워 고생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두 번째로 등산을 갔던 곳은 바로 마이산이라는 곳인데 그 산은 저와 아버지가 등산을 갔던 당시에 눈이 너무 많이 왔으며 여러가지 사정으로 정상까지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었습니다.

결국 그 때에는 마이산의 정상까지 가지 못해서 약간 싱거운 등산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반드시 힘들더라도 제대로 된 등산을 해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각종 등산장비들을 꼼꼼히 챙겨오고 춥지 않기 위해 옷도 5겹이나 껴입었습니다. 그렇게 완벽한 준비를 끝내고 통영의 미륵산에 갔는데 생각보다 작은 산이었습니다.

미륵산은 해발 461m 밖에 안되는 작은 산이었던 것입니다. 그것도 모자라서 날씨가 별로 춥지 않아서 눈도 전혀 오지 않았습니다.

정말 겨울산이라고 하기에는 많은 것들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저와 아버지는 그냥 등산은 포기하고 케이블카를 타기로 했습니다.

케이블카는 인기가 많았던지 사람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미륵산에 온 사람들 중에서 거의 대부분은 케이블카를 탔습니다. 그리고 그 만큼 케이블카는 아주 잘 활성화되어 있었습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산에 올라가보니 거기에도 사람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올라가는 케이블카에는 사람이 많지만 내려오는 케이블카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던 이유가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케이블카로 올라가서 거기에서 다 놀고있었습니다. 케이블카로 올라간 산 위에는 시설이 아주 좋았습니다.

음식을 파는 곳이 대충 봐도 열 군데가 넘었습니다. 화장실은 물론이고 카페, 심지어 한 층을 올라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까지 있었습니다.


확실히 '케이블카' 라는 편리한 운송수단이 있어서 그런지 산 위에는 많은 것들이 활성화될 수 있었나 봅니다. 그리고 그 만큼 미륵산을 찾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저와 아버지는 그래도 조금만 등산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정상까지 한 번 올라가 보았습니다.(케이블카는 정상까지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미륵산은 산림청이 지정한《100대 명산》으로 선정된 아름다운 산이었습니다. 100대 명산으로 불릴 만큼 미륵산의 경치는 확실히 아름다웠습니다.

저와 아버지는 정상까지 올라가면서 그냥 산의 경치를 감상하고 사진이나 찍으면서 여유롭게 등산을 즐기기로 했습니다.


미륵산은 정상까지 가는 등산로에도 사람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케이블카가 도착하는 곳과 미륵산 정상까지의 거리가 무척 짧아서 일반인들이 간단하게 운동하는 겸 등산하기에는 아주 좋은 코스였습니다.


그래서 더욱 미륵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것입니다. 맛있는 음식도 많이 팔고 시설도 무척 좋고 케이블카가 있어서 힘들지 않고 정말 부담없이 산의 맑은 공기와 경치를 만끽하기에 너무나도 완벽한 환경입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미륵산은 등산을 위한 산이 아니라 그냥 관광을 위한 산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실 등산에만 너무 집중해서 정신이 없다보면 산의 경치를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미륵산 등산은 정말 산의 경치를 많이 보고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비록 등산은 많이 못했지만 정상까지 올라가는 동안 미륵산의 아름다운 경치를 실컷 만끽할 수 있어서 충분히 만족스러운 등산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