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움

하루 250그릇만 파는 명품 갈비탕의 맛

블로거 팸투어 둘쨋날입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다른 분들은 사진을 찍으러 나가셨습니다. 저도 따라 나가서 같이 사진을 찍었지만 추워서 금방 들어왔습니다.

어제 다른 분들은 밤늦게 까지 말씀을 나누시느라 많이 주무시지 못하신 것 같았습니다. 저는 얼른 아침을 먹으러 갔습니다. 오늘도 일정이 빡빡하기 때문에 아침을 든든하게 먹어두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보니 우리가 지난밤에 잤던 숙소의 모습은 무척 아름다웠습니다. 밤에는 잘 몰랐는데 엄청나게 멋진 곳에서 잠을 잤던 것 입니다.


우리들은 버스를 타고 나각산으로 향했습니다. 다른 분들은 발을 다친 저에게 산에 올라가지 말고 그냥 버스에서 쉬라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저는 별로 높지 않을 것 이라고 생각하고 아버지와 함께 계속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발을 다친 저에게 등산은 역시 무리였습니다.

중간에 저는 그냥 앉아서 못올라가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도 그냥 쉬라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잠시 후 아버지의 전화가 왔습니다. 얼마 남지 않았으니 그냥 같이 올라가자고 하셨습니다.

아버지 말씀대로 정말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저는 전망대에 올라가서 사진을 마음껏 찍고 잠시 휴식을 가졌습니다. 아픈 다리를 이끌고 전망대까지 올라온 제가 무척이나 자랑스러웠습니다.


전망대에서는 낙동강의 모습이 거의 한 눈에 보였습니다. 힘들게 올라온 만큼 경치가 아주 좋았습니다. 올라올 때에 옛날에 아버지와 지리산에 올랐을 때처럼 무척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경치 또한 지리산만큼 좋고 공기도 엄청 맑고 시원했습니다. 힘들게 올라온 보람이 있었던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결국 정상까지는 올라가지 못했습니다. 저는 너무 힘들어서 저와 아버지를 포함해서 6명정도만 전망대에 남고 나머지는 끝까지 올라갔습니다.

저는 지친 몸으로 다시 산을 내려와서 버스에 타고 바로 잠이 들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금방 버스에서 내려 점심을 먹었습니다.

점심 메뉴는 '갈비탕' 이었습니다. 어제 저녁을 먹었던 명실상감 한우 식당에서 먹었는데, 그 식당의 갈비탕은 방문하는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로 인기가 좋은 갈비탕이라고 했습니다. 이 갈비탕은 점심시간에 딱 250그릇만 파는데, 금방 동이 나버린다고 합니다.


정말 소문대로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정말 과장이 아닌 진심으로 지금까지 살면서 먹은 갈비탕 중에서 가장 맛있다고 표현할 수 있었습니다.

양도 꽤 많았는데 너무 맛있게 먹다보니 금방 한그릇을 뚝딱 비워냈습니다. 힘들게 등산을 하고 나서 먹은 맛있는 음식이라 더욱 꿀맛이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다시 한 번 등산을 해야한다는 것 이었습니다. 이번에는 경천대에 갔는데 그곳도 꽤 올라가야만 하는 곳이었습니다.

이번에도 또 아주 힘들게 올라갔습니다. 다리가 정말 끊어질 정도로 아팠습니다. 별로 그렇게 많이 걷지는 않았지만 다친 발을 보호하느라 힘들게 걸어서 그런가 봅니다.

경천대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정말 힘들었습니다. 힘든 것을 잊어보려고 사진도 찍어보았지만 역시 다리는 계속 아팠습니다. 다리만 다치지 않았으면 그 정도 산은 뛰어 올라갔을텐데 한 번 아파보니까 건강하게 태어난 것이 무척 감사하다는 것을 알게된 것 같습니다.

그렇게 힘들게 또 산을 내려와서 다른 분들을 기다리고 있는데 '보라미랑' 이라는 아이디를 쓰시는 아저씨께서 저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주셨습니다.

저는 그 때 무척 지쳐있던 상태라 무척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리고 엄청 감사했습니다. 그 아저씨는 저에게 사이다도 페트병 통째로 하나 주셨습니다.

너무나 고마운 분입니다. 제가 블로그를 시작할 때 부터 저에게 댓글을 달아주신 분이었습니다. 저는 그 아저씨와 헤어질 때 왠지 모르게 아쉬었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해서 보라미랑 아저씨께 보답을 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일정이 끝나고 드디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역시 집이 제일 편했습니다. 발을 다쳤는데도 이번에 등산을 세 번이나 했습니다. 정말 앞으로는 엄청 몸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야겠습니다.

다친 발 때문에 무척 힘든 여행이었지만 나름대로 많이 배우고 많이 재미있었던 여행인 것 같습니다. 블로그에 대해서 더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서 무척 좋았습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