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서

만일 나에게 동생이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 을 읽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이라는 책을 읽었다.

수아라는 아이에게 수연이라는 동생이 생겼는데, 너무 일찍 태어나서 인큐베이터라는 곳에 들어가 매일 주사를 맞고 약을 먹는다. 아빠는 매일 일을 하여 피곤하고, 엄마는 매일 운다.

그리고 수연이와 수아는 서로 마음이 통하여 대화를 나눈다. 그러던 어느날 수아는 수연이가 강낭콩처럼 쑥쑥 잘자라라고 강낭콩을 심는다.

그리고 강낭콩이 무럭무럭 자라나자 수아가 수연이에게 말했다.

"수연아! 강낭콩이 잘 자라 나고 있어 너도 강낭콩 처럼 무럭무럭 잘 커야해!"

그러자 수연이가 "나도 무럭무럭 잘 클테니까 언니도 강낭콩 잘 키워야해! 그래! 강낭콩과 나 중에서 누가 먼저 크는지 시합하자고!" 라고 말했다.

그 뒤 수연이가 점점 잘 자라다가 나빠지고 또 잘 자라나고 이렇게 반복하다가 수아의 친구 현정이가 올챙이를 두마리 키우는데 한 마리는 개구리가 되어 도망치고 한 마리는 앞다리가 나왔다는 소식이 들려 왔다.

수아는 그소식을 수연이 에게 말해 주었더니 수연이가 강낭콩과 개구리가 얼마나 컷는지 보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수연이에게 강낭콩과 쑥쑥 자라나는 올챙이를 보여 주려고 병원으로 친구 현정이와 함께 가는데 간호사 누나에게 수연이는 앞을 볼수 없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절망했다. 고민 끝에 수연이가 태어난지 100일날 선물로 자기 반 친구들의 목소리를 녹음하여 들려 주고 수연이가 그 후로 수연이가 쑥쑥 자란다는 내용이다.

 나는 동생이나 누나, 형이 없다. 그래서 형제가 있다는 것이 무슨 기분인지 잘 모른다.

그래도 형제가 있으면 왠지 잘해주고 싶을 것 같다. 왜냐하면 형제는 부모님보다도 더 의리가 있고, 더 오래 같이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다음에 만약 동생이 생긴다면 수아가 수연이를 사랑하는 것 만큼 사랑할것이다.
 
왠지 그런 좋은 예감이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우리동화 읽기 4) 상세보기
고수산나 지음 | 홍진P&M 펴냄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은 미숙아로 태어난 동생이 인큐베이터에서 다 자랄 때까지 기다리는 수아네 가족의 이야기입니다. 작가는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버려지는 아이들, 세상에 태어나기도 전에 목숨을 잃는 아이들을 생각하며 동화를 집필했다고 전합니다. 그래선지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메시지가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