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서

이제야 바보 노무현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보 노무현, 진심으로 슬퍼하겠습니다

오늘은 집에 있는 동안에 아버지가 권해주신 책을 한 권 읽었습니다. 오늘 읽은 책은 바로 '바보 노무현' 이라는 책이었습니다.

그 책은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 서거하신 후 나온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전기문? 같은 책이었습니다. 저는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 돌아가셨을 때 실감이 잘 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 돌아가셨어도 그렇게 많이 슬프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실제로 만나지도 않은 사람이 돌아가셨다고 해서 많이 슬퍼하는 사람들이 이해가 잘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늘 '바보 노무현' 이라는 책을 읽은 후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노무현 전대통령님에 대해서 잘 알게 되니까 그제서야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서거를 진심으로 슬퍼했습니다.

오늘 읽은 '바보 노무현' 이라는 책은 아까도 말했듯이 서거하신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전기문같은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경남 김해의 봉하마을에서 태어나셨으며 어릴 적부터 집이 가난한 탓에 아주 힘들게 살아가고 계셨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어머니는 어린 노무현에게 항상 '모난 돌이 정 맞는다.' 며 어떤 일에 나서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어린 노무현은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붓글씨 대회에 참가하여 아주 열심히 노력했지만 다른 학생의 부정행위로 그만 1등을 놓지고 2등을 했습니다.

다른 학생은 글씨를 잘못 적었는데도 자기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서 선생님께 종이를 다시 받아서 깨끗하게 다시 제출하여 부정하게 1등을 하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이에 화가난 어린 노무현은 대회에 부정하게 이루어졌으니 2등상을 반납하겠다고 선생님께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선생님께서는 그런 노무현을 반항한다며 빰을 때리면서 오히려 혼을 냈습니다.

그리고 중학교에 들어가서는 부정선거를 하는 대통령의 생일을 위한 글짓기를 할 때 친구들과 함께 백지를 제출했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결국은 학교에서 정학을 받았다고 합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이렇게 어린 시절에 부당함에 대한 설움을 알게되고는 어른이 되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법으로 지켜주고자 열심히 공부해서 변호사가 되십니다.

하지만 변호사의 직업으로는 할 수 있는 일이 너무도 없었고 결국은 부당한 이유로 변호사를 그만두게 됩니다. 하지만 나중에는 국회의원을 거쳐서 대통령까지 되십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시자마자 많은 것을 바꾸려고 합니다. 하지만 역시 부당한 정치인들로 인해 대통령이라는 직함에서 내려올 뻔한 일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국민들의 지지와 반대로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끝까지 대통령으로 남아계셨고 걸어서 휴전선을 넘고 베트남에서 고생하고 있는 우리나라 군인들을 직접 방문하서서 위로와 격려를 베푸시는 등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십니다.

하지만 1년전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는 끝내 부엉이 바위에서 서거하셨습니다. 저는 그 때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고향에 몇 번이나 가서 애도의 마음을 드리고 한 나라의 국민으로써 전대통령님의 서거를 많이 아쉬워하고 또 많이 슬퍼하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때 노무현 전대통령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으로써는 슬퍼하지만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재 지금은 노무현 전대통령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써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서거를 진심으로 슬퍼하겠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 서거하신 봉하마을에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저는 중학교 마지막 시험이 끝나니까 정신이 많이 해이해졌던 것 같습니다. 시험도 끝났으니 무조건 놀아야겠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다가 결국 발을 다치고 집에 누워있으면서 오늘 '바보 노무현' 이라는 책을 읽고 많은 저는 그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어린 시절에 가난때문에 많이 힘들었음에도 노력하여 변호사와 국회의원이 되고 끝내 대통령까지 되신 훌륭한 분이십니다.

반면에 저는 집이 가난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몸이 불편한 것도 아닌데 인생의 반도 끝나지 않은 이 시점에서 단지 시험이 끝났다는 것만으로 놀 생각만 했던 제 자신이 너무도 부끄럽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인생을 보니까 인생은 쉴틈이 없지 않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님은 인생을 아주 치열하게 지내셨지만 대통령을 끝내시고는 고향에 내려가셔서 이웃들과 아주 행복하게 지내시다가 서거하셨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정말 쉴 틈이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절대 쉴 틈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니까 지금 놀아도 노는 것이지만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 남은 인생을 편안하게 사는 것도 꽤 괜찮을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를 앞두고 중학교의 남은 시간은 책을 보면서 마무리 하는게 좋은 듯 합니다. 마침 학교에서도 독서인증제를 실시하니까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낭만자객 2010.11.15 09:02

    태윤군 글을읽고 나도모르게 눈가가 촉촉해지네요. 이런저런글을 읽고 감동되었던것보다 더 가슴이 찡하네요. 고등학생 딸을둔 부모로써 내자식도 이렇게 꺠달지못한 사실을 더 어린 태윤군 글에서 감동과희망이 보여 너무도 기분이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0.11.15 09:27 신고

    축하해요....앞으로 살아가게 될 인생에서 좋은 스승이 되었으면 해요...대통령 노무현이 아니라 바보 노무현이.....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0.11.15 09:38 신고

    ㅎㅎ대통령님의 글을 읽었군요.
    우리아들도 중3인데....
    한 번 읽어보라고 해야겠어요.

    잘 보고가요

  • 아기신부 2010.11.15 09:49

    솔직하고 꾸밈없는 글 보며 아침부터 마음이 뿌듯해 집니다.
    정말 아이같고 학생같고 너무 이쁘네요^^
    대안학교도 꼭 가서 자신이 하고싶은 공부, 꿈을 펼치길 바래요. 화이팅!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11.15 09:52 신고

    중학생이라니 대단한데요.
    앞으로 커서 노무현 대통령 같이 정의로운 사람이 되어 주세요.
    화이팅입니다.

  • 노란 손수건 2010.11.15 11:51

    정의로운 사람 1명의 힘은 비록 약해도 그 1명들이 모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바보 노무현은 세상을 바꾸는 씨앗이 될 거라 믿습니다..

  • 쫑.. 2010.11.15 11:58

    어린학생이 ...참 생각이 깊네요.
    그 생각 변치않기를 바래요..

  • 시몬네 2010.11.15 12:51

    그동안 태윤군 블로그에 종종 들러 예쁜 마음과 기특한 생활을 봐왔는데,
    노무현 대통령님을 이렇게 다시 알게 되었다는 소식에 기분이 참 좋습니다.
    울림이 있었던 거겠죠?
    강팍한 마음과 이기심이 그득한 가슴으로는 느낄 수 없었을 거에요.
    기특하고 마음 든든합니다.
    그 마음 부디 오래 간직하고 많은 걸 생각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바래요.

  •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0.11.15 14:10 신고

    앞으로 그 미래가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ㅋ

  • 일렁바다 2010.11.15 14:24

    노통이 얼마나 훌륭한 분인지 제대로 모르고 무조건 비난하고 욕하는 어리석은 어른들이 많은데 태윤학생은 이런 어른에 비해 참으로 성숙하군요.
    책에서 읽었듯이 노통님은 진심으로 국민을 사랑하고 나라를 걱정하신 분이셨습니다 끝까지 소신을 잃지 않으시고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애쓰셨던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대통령이셨습니다.
    이 땅에 진정한 민주주의 원한다면 시민 한 사람..한 사람이...항상 깨어있는 시민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지요.
    태윤학생은 이미 깨어있는 시민의 한 사람입니다...짱~~!!!

  • joy 2010.11.15 15:17

    저도 바보 노무현을 너무 늦게 알아버려 너무 안타웠어요..ㅜㅜ

  • ^^ 2010.11.15 19:14

    중학생이 글을 참 잘 쓰네요
    저도 노전대통령을 존경한답니다^^
    p.s 하나만 지적하자면 사람을 가리킬 때에는 ~ 으로서 ㅎㅎ

  • 익명 2010.11.15 21:08

    비밀댓글입니다

  • 선비 2010.11.15 22:06

    태윤군의 집에 처음 방문하였는데 참 글을 잘 쓰네요.
    영어, 수학도 중여하지만 오히려 좋은 책들을 많이 보는 것이 인생의 깊이를 더해 준답니다. 앞으로도 좋은 책 많이 읽고 건필하기 바래요.

  • scylla 2010.11.16 06:23

    노무현 전대통령님께서는 부엉이 바위에서 서거하신게 아니고 쥐새끼한테 살인을 당하신거다...이건 절대로 잊으면 안된다...아직도 쥐새끼의 손에 살인의 피가 흥건하단다...

  • 기특한 학생이십니다! 2010.11.16 13:52

    요즘 청소년들을 보자면, 너무나 단순(?)하고 아무 생각없이 살아가는 것 같아 우려되는 점이 한두가지가 아닌데... 그래도 이런 학생들이 있어서 희망을 가지게 됩니다!

    꼭~... 제 어릴 때를 보는 거 같네요! ㅎㅎㅎ

    암튼, 학생님(^^)도 좀 더 성숙해지셔야 합니다!
    그 옛날(?) 초등학생들은 국가중대사에 앞장서서 시위를 하기도 했구요.
    또한, 중고생들이 부마항쟁을 비롯한 여러 시위에 주동적으로 나서기도 했구요...
    그런 걸 보면, 오늘날 학생들이 얼마나 사회상(?)에 무관심한지를 알 수 있지 않나 싶은 데... 물론, 그렇다구 지금... 학생들보고 그런 일을 하란 게 아닙니다...

    암튼... 좀 더 성숙해지시길~

  • seouler 2010.11.16 15:16

    ㅎㅎ 기특한 중딩이네요~~^^
    앞으로 책 많이 읽고 행복한 사람 되세요~

  • 소윤맘 2010.11.17 10:41

    노전대통령의 훌륭한사람입니다 하지만그에게 원망도많습니다 유일하게 공권력을이용해 가난한 농민을죽인 정부의수장있었습니다 그래서그에죽음에 크게 목놓아울지못했습니다 농민이죽어가는 그날 길거리에서 그현장을목격한저로서는 그랬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7 03:00

    글쌔요. 저는 당선 전의 노무현 전 대통령은 존경하지만 재임 중의 참여정부와 노무현 전 대통령에는 반대합니다. 심지어 막판에는 무려 한나라당에 대연정을 건의하지 않았습니까?
    http://rushingbolshevik1057.tistory.com/12

  • asd 2011.03.27 17:52

    노무현이 그렇게 뛰어난 대통령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보통의' 충실한 대통령이었죠. 그런데 한국엔 워낙 사리사욕과 집단주의가 횡행해서.. 특정세력과 자기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민을 능멸하고 바보로 아는 대통령들이 워낙 많아서 노무현이 특별해보이는 것 뿐입니다..
    그립네요.. 보통의 대통령이..